영동군, 유람유랑 '추풍령역' 주말 행사
'5월에는 추풍령역 급수탑에서 놀자!!'
이기국 기자입력 : 2022. 05. 17(화) 22:36
기차에서 급수탑의 유래와 기차의 역사를 배우다.(사진제공 영동군)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지역 어린이들 및 군민과 함께 하는 '5월에는 추풍령역 급수탑에서 놀자!!'행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개발해 도민의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유람유랑 문화재활용사업'의 일환이다.

행사는 지난 14~15일에 이어 오는 21~22일, 봄향기 가득한 5월 주말을 맞아 추풍령역 급수탑 공원에서 개최된다.

영동군의 등록문화재인 추풍령역 급수탑을 활용하여 근대문화인 기차의 역사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행사로 영동군, 충청북도가 주관하고 영동축제관광재단이 주최한다.

모형 기차에서 급수탑의 유래와 기차의 역사를 배우는 증기기관차 알아보기 프로그램과 함께 급수탑 그리기, 기차만들기, 깡통기차 타기, 샌드아트 역사교육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체험 이벤트를 모두 완수한 참가자들에게는 사진인화권, 클레이 등 경품 추첨의 기회도 부여돼 소소한 재미를 더했다.

코로나19로 인한 5월 어린이날 행사 취소로 아쉬워했던 군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미는 물론 유익함을 가져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위드코로나에 맞춘 행사 마련과 코로나 일상의 짜임새 있는 행사 구성으로 지난 14~15일 주말을 이용해 행사에 참여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군 관계자는 "지역 어린이들은 물론, 모든 군민들이 모처럼 웃고 화합할 수 있는 작은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며 "추풍령역 급수탑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도 듣고 가족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추풍령역 급수탑은 1939년 경부선을 운행하던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설치된 급수탑이다.

 군은 대중에게 잘 알려진 추풍령 이미지와 주변의 수려한 경관에 접목시켜 명소로 육성하고자 추풍령역 급수탑을 중심으로 공원을 조성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