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지역사회 통합돌봄 간담회 개최
한성진 기자입력 : 2022. 04. 28(목) 15:19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28일 오후 청양군을 방문해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례 현장을 찾았다 [사진제공=청양군]
[청양/CTN]한성진 기자 =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28일 오후 청양군을 방문해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례 현장을 찾았다

지난 3년간 청양군의 통합돌봄 선도사업 성과와 우수사례를 바탕으로 2023년 이후 사업 정책 방향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날 간담회는 군청 상황실에서 보건복지부, 충남도청, 건강보험공단, 민간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간담회 이후 청양군의 우수사례인 고령자복지주택 건설 현장과 '찾아가는 의료원' 방문진료 사업을 돌아보면서 일정을 마쳤다.

청양군은 2019년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이후 공공·민간인프라와 열악한 정주 여건 강화를 위해 고령자복지주택 사업을 연계 추진했다.

고령자복지주택은 만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 127세대가 입주 가능하며 1, 2층에 의료·복지시설과 식당, 복지업무 담당 행정기관을 배치하고 3층 이상에는 주거시설이 들어선다.

입주자들의 건강관리, 생활지원, 문화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이 동시에 가능한 첨단시설로 전국에서 유일한 '돌봄중심 청양형 모델' 시스템을 2023년에 만나볼 수 있다.

돌봄이 필요한 군민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질 높은 통합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서 벌써 부터 주민들에게 큰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다.

'찾아가는 의료원' 방문진료 사업은 거동이 불편한 주민을 대상으로 진료팀이 매주 2~3회 의료 취약지역을 찾아가는 순회진료로 이용자 편의서비스 지원으로 이미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발짝 더 나아가 청양군에서는 2021년 농촌협약 공모(434억원/2022년~2026년)에 선정되면서 "생애주기별 돌봄서비스 공급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2026년도에 청양생활권 6개 읍·면에 거점돌봄센터가 조성되어 주민주도형 돌봄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

김윤호 청양군수 권한대행은 "청양군이 타 지역보다 선제적으로 통합돌봄시스템을 갖춰나가고 있다"며 "하루빨리 통합돌봄 선도사업이 보편적 서비스로 정착해 더 많은 어르신들이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