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도심순환급행버스 노선 강화
- 기종점 연계와 청당동 지역 노선 강화, 2개 정류장 삭제와 변경 등 시민 편의 향상
김태연 기자입력 : 2022. 01. 19(수) 13:48
도심순환버스 강화 노선도[천안시 제공]
[천안/CTN]김태연 기자 = 천안시가 작년 12월부터 천안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운행 중인 '도심순환급행버스(5번 노선)' 노선을 강화해 2월 3일부터 변경 운영한다.

시는 운행개시 이후 약 2개월간의 이용자 수요 분석 결과와 민원 요구 사항 등을 반영해 '노선 단절이 발생 됐던 기․종점 구간 연계', '청당동 지역 노선 변경', '정류장 신설을 통한 이용자 편의 도모'를 중점으로 노선을 강화했다.

기․종점 단절구간 연계는 근로기준법 준수(주 52시간 근무) 등을 고려해 부득이하게 도심순환급행버스 기․종점 노선을 단절했었으나 지속해서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운행 시간 분석 등을 통해 두정역 정류장 추가 정차로 기․종점을 연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시계방향 기점과 종점은 모두 두정역입구로 변경되고, 반시계방향 기점은 두정역푸르지오, 종점은 두정역입구로 바뀐다.

또 시내버스 이용수요 증대를 위해 청당동 지역 노선을 강화한다. 현재 청수호수공원 주변을 운행하던 노선을 검찰청 및 법원, 청룡동행정복지센터 등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하고 청룡동행정복지센터 정류장을 정차토록 했다.

정류장 접근성 확대 및 이용수요 증대를 위해서는 시청앞사거리와 초원마을근린타운아파트 정류장을 신설한다. 기존 종합운동장과 신촌초등학교 정류장의 경우 노선 이용 접근성이 떨어지고 이용 수요가 1일 10명 내로 정류장 이용 효율이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나 삭제하기로 했으며, 이번 인근 접근성이 용이한 신설 정류장은 이용 효율성을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설 연휴가 끝나는 2월 3일부터 시행되는 이번 노선 강화를 통해 도심순환급행버스의 이용 활성화 및 편의 증진이 예상된다"며, "시민 중심 교통개선으로 더 나은 교통복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연 기자

cks7089@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