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소방서 소속 소방관 2인 헌혈 50회 '화제'
가금현 기자입력 : 2022. 01. 19(수) 13:18
서산소방서 제공
[서산/CTN]가금현 기자 = 코로나19로 혈액 수급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산소방서 소속 소방관 2명이 헌혈 50회 금장을 받아 화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서산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소속 구조대원 천기백, 김찬 소방장이다. 서산소방서는 이 두 사람이 지난 17일 50번째 헌혈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금장을 수여받았다고 밝혔다.

천기백, 김찬 소방장은 "약 6년 전 혈액이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우연히 도움이 되고자 시작한 헌혈이 50회에 이르러 뿌듯하다며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소방관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시민분들이 헌혈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으로 알고 있는데 나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을 위하여 많은 분들이 헌혈에 참여하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헌혈 횟수에 연연하지 않고 꾸준한 헌혈로 생명이 위급한 분들께 보탬이 되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