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설 명절 대비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
- 19일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 회의 갖고 군 대응방안 논의
이재필 기자입력 : 2022. 01. 19(수) 10:02
19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 회의 모습[태안군 제공]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군이 19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 및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 회의를 갖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군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강화된 방역수칙 연장(1월 17일~2월 6일) △사적모임 가능 인원 6명으로 변경(기존 4명) △방역패스 적용 시설 일부 조정(독서실·도서관·학원 등 방역패스 적용 해제)에 따른 각 분야별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보고회에 따르면, 태안군의 코로나19 총 확진자 수는 18일 오후 5시 현재 360명으로 타 지자체에 비해 비교적 안정적이나, 올해 1월 1일부터 66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올해 확진자 66명 중 18세 이하 청소년 확진자가 19명에 달한다며, 학원·독서실·스터디 카페 등 청소년 이용시설에 대해 집중적인 방역대책 추진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설 명절 기간 중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질 것으로 판단, 군민 및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고향 방문 및 여행 자제를 당부하고 불가피한 방문 시 백신접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적극 홍보하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군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전 공직자가 힘을 모아 철저한 방역 추진에 나설 것"이라며 "군민 여러분께서는 사적모임 및 타 지역 방문을 자제해주시고 여러 사람들이 모이는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