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안전하기 좋은날 운영
-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이기국 기자입력 : 2022. 01. 12(수) 22:32
소방서 직원이 영동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소화전 사용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영동/CTN]이기국 기자 = 영동소방서(서장 임병수)는 본격적인 겨울철 대형화재 방지 및 민간 자율 안전문화 조성을 위해 매월 둘째 주 수요일을 안전하기 좋은 날(D-day)로 지정해 운영한다.

안전하기 좋은 날(D-day)은 물류창고, 노유자시설,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 관계자 스스로 자율적인 안전 점검을 통해 화재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여 대형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영동소방서는 소방·전기·가스·난방기구 채크리스트를 제작하여 각 대상처에 배부하고,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안전하기 좋은날 캠페인을 통해 겨울철 화재예방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고취시킬 예정이다.

특히, 겨울철 화재 위험성이 증가하는 전통시장에 소방안전 체크리스트를 배부하여 상인 스스로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난로, 전기장판 등 겨울철 난방용품 안전사용을 위한 화재안전컨설팅을 추진한다.

또한, 시설 관계자 및 지역 주민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신문, 전광판, SNS 등 각종 매체를 통해 안전하기 좋은 날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임병수 서장은 "관계인이 자율적으로 점검하고 안전 문화를 정착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화재 예방 안전수칙을 주기적으로 안내해 화재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