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한복 근무복 도입!
- 밀양시와 한국공예ㆍ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 근무복 착용 활성화 업무 협약
방미희 기자입력 : 2021. 06. 09(수) 20:48
밀양시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왼쪽) 업무협약 체결 모습
[밀양/CTN]방미희 기자 = 밀양시는 지난 8일 밀양시청 소회의실에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과 한복 근무복 착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일상에서 한복 입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한복을 근무복으로 도입하고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밀양시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한복 근무복 도입을 추진하는 등 한복문화 활성화를 위한 협력 활동을 하게 되며, 공진원은 한복 근무복 도입 컨설팅 등을 운영하게 된다.

현재 개발된 한복 근무복은 문화체육관광부가 2020년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한복의 단아한 아름다움을 보여 주면서도 편하게 일 할 수 있도록 총 64종이 개발됐으며, 지난달 27일 문화역서울 284 아르티오에서 첫 선을 보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시는 개발된 한복 근무복을 대상으로 6월 중 컨설팅을 받고 7월 중 활동성과 한복 고유의 특징을 살린 근무복을 선택해 민원실 직원부터 착용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밀양아리랑대축제 진행요원 근무복으로도 활용해 한복의 대중화와 우수성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복문화의 일상화와 활성화를 유도하고, 지역의 전통적 문화자산을 한복문화와 연계해 새로운 밀양의 도시 브랜드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밀양시는 지난 4월 『2021 한복문화 지역거점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총 사업비 2억 4천만원으로 16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