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예비귀농귀촌인 대상 역사문화 유적지 탐방
- 밀양시 예비귀농귀촌인 시티투어 성료
방미희 기자입력 : 2021. 05. 24(월) 20:32
시티투어 실시 모습
[밀양/CTN]방미희 기자 = 밀양시는 24일 은퇴자공동체마을 입주자를 대상으로 밀양시에 대한 이해를 돕고 농촌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밀양시로의 귀농귀촌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기 위해 시티투어를 실시했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예비귀농귀촌인 시티투어를 여러 차례 나눠 소규모로 진행하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소독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안전하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밀양의 역사와 문화가 깃든 영남루와 위양지, 호박소, 얼음골 등을 방문하고, 밀양의 농촌교육농장에서 실제 선배 귀농인의 귀농귀촌 성공 노하우를 비롯한 귀농귀촌정착에 따른 애로사항 등 실전 경험담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밀양시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해 밀양 역사·문화·예술·경관에 얽힌 이야기를 구성지게 들려줘 참가자들의 관심과 호응이 높았다.

시티투어에 참가한 ㄱ씨는 "귀농귀촌에 대한 꿈을 안고 밀양시 은퇴자공동체 마을에 입주해 밀양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데, 오늘 시티투어를 통해 밀양은 정말 곳곳에 매력적인 요소가 많은 보석같은 도시라는 걸 느꼈다"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종황 농정과장은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특색 있는 시티투어 프로그램 운영으로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여건을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밀양시는 귀농귀촌 활성화 방안으로 지난 3월 5일 공무원연금공단과 은퇴자 공동체 마을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초동면 방동(꽃새미)마을에 은퇴자 공동체마을을 조성했다.

현재 공무원 은퇴자 3가구가 입주해 두달살이 중이며, 6월이면 또다시 새로운 3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