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021년 하동 야생차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공모사업 선정
- 도내 2번째 소공인 집적지구 선정, 국비 25억 원, 도비 7.5억 원 지원
- 영세 차(茶)류 가공업체의 생산·가공·유통을 지원할 구심점 역할
김태훈 기자입력 : 2021. 05. 23(일) 21:26
인프라구축 예정도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올해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2021년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사업에 하동군 야생차 소공인 복합지원센터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제조업을 영위하는 '소공인'이 집적해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선정하여 공동생산ㆍ공동제품개발ㆍ공동유통 등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번 공모로 전국에서 2개소를 선정했다.

경남도는 지난 2019년 '김해 진례 도자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선정에 이어 두 번째로 '하동 야생차 소공인 복합지원센터'가 공모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하동군은 총사업비 50억 원 중 25억 원을 국비 지원받으며, 경남도에서도 7억 5천만 원을 지원한다.

'하동 야생차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는 하동군 화개면 정금리 1069-1번지 일원에 2층 연면적 964㎡ 규모이며, 차 숙성창고, 연구시설, 경매장, 전시장, 체험장 등의 시설을 갖춘다.

2022년 6월 완공예정인 '하동 야생차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는 첨단 스마트 제조장비 구축으로 고품질 제품 생산을 선도하는 원스톱 혁신 플랫폼으로서 지역 대표 브랜드 육성 및 유통ㆍ수출 활성화에 중추적 역할을 할 예정이다.

김현미 경남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앞으로도 도내 소공인 집적지를 적극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라며, "영세 소공인이 공동생산ㆍ공동제품개발ㆍ공동유통 등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구축하여 품질 제고를 통한 제품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