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로 후보, 금융채무불이행자 긴급재난지원금 제도 마련
- 긴급재난지원금 자동 압류에 따른 정부 대책 마련 촉구
정민준 기자입력 : 2020. 04. 12(일) 21:23
[정치/CTN]정민준 기자ㅣ세종시갑선거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김중로 후보(前국회의원)가 12일 금융채무불이행자들이 자동 압류되지 않고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나이스신용평가의 개인사업자 기업대출(자영업 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자영업 금융채무불이행자는 3만5천806명, 가계대출 금융채무불이행자는 75만714명으로 집계됐다.

금융채무불이행자는 금융회사에서 50만원을 초과하거나 50만원 이하 2건의 대출을 90일 이상 갚지 못한 사람을 의미한다. 신규대출이나 카드발급 등 신용거래가 되지 않고 은행 통장에 입금되는 재산 압류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김중로 후보는 정부 차원의 실효성 있는 지침이 부재한 상황을 비판하며 주먹구구식 대응에 대해 지적하고 나섰다.

김중로 후보는 "경기침체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금융채무불이행자들이 벼랑 끝에 몰린 상황에 있다"며 "자동 압류를 당해서 단 1원도 받을 수 없는 금융채무불이행자를 위한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김중로 후보는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제도를 조속히 마련해 금융채무불이행자들이 긴급재난지원금이 압류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중앙당과 충분히 상의해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4.15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