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문화재단, 신임 대표에 '성웅 이순신 축제' 유성녀 총감독 선임
조성찬 기자입력 : 2024. 06. 24(월) 10:03
유성녀 아산문화재단 신임대표
[아산/CTN]조성찬 기자 = (재)아산문화재단(이하 재단)은 유성녀 성웅 이순신 축제 총감독이 신임 대표이사에 선임됐다고 24일 밝혔다.

유성녀 신임 대표이사는 국내 3대 성악 콩쿠르로 불리는 중앙음악콩쿠르를 비롯해 이화경향음악콩쿠르, 시미오나토 콩쿠르, 아싸미 콩쿠르 등 국내외 30여 개 유명 콩쿠르에서 입상한 정상급 소프라노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사와 전문사, 이탈리아 밀라노 국립음악원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인 비엔뇨(Biennio) 과정을 마쳤으며, 중국 난하이음악학교 초빙교수, 안양대학교 겸임교수, 안산 국제영화제 운영위원, 경기도 광주시 축제추진위원회 위원 등으로도 활동했다.

유 신임 대표는 축제, 공연기획 등 문화예술분야 전문가이기도 하다. 아산시와는 2022년 ‘제1회 신정호아트밸리 별빛음악제’ 출연자로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시 문화예술분야 정책특별보좌관에 임명돼 아산시 문화예술 정책 전반에 걸쳐 자문하는 역할을 맡아 왔다.

특별히 2023년부터 2년 연속 성웅 이순신 축제를 진두지휘하며 60년 넘는 축제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성웅 이순신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아트밸리 아산 군악·의장 페스티벌’은 ‘2024 아시아 피너클 어워즈’ 베스트 이벤트 프로그램(Best Event Program)에 선정되며 아산시의 이름을 아시아 전역에 드높였다.

이밖에 ‘아트밸리 아산 오페라 갈라콘서트’, ‘아트밸리 아산 재즈페스티벌 with 자라섬’, ‘신정호 썸머페스티벌’ 등 새롭게 출범한 ‘아트밸리 아산’ 브랜드 축제의 예술감독을 맡아 성공적으로 치러내며 아산시가 전국적인 문화예술 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재단 관계자는 “유성녀 신임 대표는 지역 문화환경에 대한 높은 이해와 실무 경험은 물론, ‘아트밸리 아산’이 추진하는 다양한 문화예술행사의 품격을 높여줄 폭넓은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들과의 네트워크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면서 “신임 대표이사가 아산문화재단의 발전과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문화재단은 신임 대표이사 선임을 위해 지난 5월 모집공고를 냈으며, 임원추천위원회를 통해 서류전형과 면접 심사, 재단 이사회의 최종 의결을 거쳐 유성녀 총감독을 신임 대표이사로 최종 결정했다. 임기는 임용일로부터 2년이다.



조성찬 기자

sungsoi@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