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마을순찰대 발대식 및 역량강화 워크숍 가져
5,189개 마을, 2만4,920명 마을순찰대 구성.운영
경북형 주민대피 시스템 가동으로 인명피해 제로 실현
방재단 임무와 역할 및 재난관리 교육 통해 역량 강화
이수현 기자입력 : 2024. 06. 17(월) 23:03
17일 2024년 경상북도 마을순찰대 발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경상북도)
[경북/CTN]이수현 기자 = 경상북도는 17일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마을순찰대원과 관계 공무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마을순찰대' 발대식을 개최하고 여름철 풍수해 재난징후 감시활동에 들어갔다.

발대식에서 경상북도 마을순찰대장은 은종현 경북자율방재단연합회장을, 22시군별군자율방재단장을 위촉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

최근 케냐, 중국 광둥성, 브라질, 파푸아뉴기니 등에서 폭우와 산사태로 많은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을 뿐 아니라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 위기로 치닫고 있는 게 현실이다.

지난해 경북 북부지역 4개 시군(영주, 문경, 예천, 봉화)에서도 6~7월 20일 동안 내린 비는 700mm 내외로 연평균(1,200mm정도) 강수량의 58%에 달한다

이로 인해 29명의 소중한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이철우 도지사는 "인명피해를 막을 방법은 주민대피가 답"이라며 "도민 대피체계를 구축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따라서, 경북도에서는 1월부터 5월까지 지형과 수리에 밝은 자율방재단, 이통장, 의용소방대 등을 주축으로 5,189개 마을에 2만 4,920명의 마을순찰대를 구성했다.

마을순찰대는 마을 내 예찰을 통해 위험징후 발견 시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하고 즉시 주민 대피를 시키는 등 재난 현장의 가장 가까이에서 매우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마을순찰대원을 상대로 교육에 나선 경운대 전상철교수는 경북도에서 마련한 도민 생명 보호 최우선 원칙인 경북형 주민대피 시스템(12시간 전 사전예보제, 마을순찰대 가동, 경찰․소방과 함께 강제대피를 위한 주민대피협의체 운영 등)에 대한 열띤 강의로 좋은 호응을 얻기도 했다.

특히, 한국방재협회 소속 지민수 강사는 자율방재단 임무와 역할, 재난 및 안전관리 이론, 사례를 통한 재난관리 등을 통해 마을순찰대원들의 역량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또한 '여름철 건강 상식 및 응급처치'에 대한 교육으로 도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마을순찰대원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학홍 행정부지사는 "자연 재난은 막을 수 없지만 철저한 사전 대비와 주민 사전대피로 인명피해는 막을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올여름 경북에서는 인명피해 제로(ZERO)를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할 계획으로, 마을순찰대원 여러분들이 그 중심에서 구심점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수현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