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조 동구청장, 취임 2주년 맞아 기자간담회
“동구민과 함께 르네상스 시대 이끌겠다”
취임 2주년 맞아 기자간담회 열고 남은 2년 구정 이끌 비전과 전략 발표
정민준 기자입력 : 2024. 06. 17(월) 17:02
대전광역시의회 기자실에서 2주년 기자간담회 진행하는 박희조 동구청장 모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민선 8기 후반기는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역동적으로 구정을 운영하겠습니다”

박희조 동구청장이 17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민선 8기 전반기 결산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선 8기 전반기 주요 성과와 함께 후반기 구정 비전 및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기자간담회는 취임 100일과 1주년에 이어 세 번째로 지난 간담회와 마찬가지로 별도의 사회자 없이 박희조 동구청장이 발표부터 질의응답까지 직접 간담회를 진행했다.

박 청장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2년간 쉼 없이 달려온 결과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발전과 변화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민선 8기 전반기동안 동구는 경제, 교육, 도시, 복지, 문화예술 등 전 분야에 걸쳐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특히, 민선 8기 전반기를 대표하는 주요 성과를 1부터 150까지 아홉 개의 숫자를 통해 풀어낸 발표로 눈길을 끌었다.

박 청장은 전반기 주요 성과로 1호선 식장산역 신설과 3억 원 교육경비 보조, 6만 1천 평 장미정원 조성, 7만 평 삼정지구 산업단지 조성을 제시했다.

또, 16년 만에 사업시행인가를 마친 복합2구역과 19년 만에 신설이 확정된 천동중학교, 112신고 건수를 42% 감소시킨 안심귀가보안관, 66억 원 경제효과를 얻은 대전 동구동락 축제, 상수원보호구역 내 150㎡ 영업면적 확대 입법예고 등을 주요 성과로 꼽았다.

박 청장은 “누구는 어렵다고 불가능이라고 했던 이 모든 것을 가능케한 것은 21만 6244명의 동구민 덕분”이라고 구민에 공을 돌렸다.

이어 민선 8기 후반기 비전과 전략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교육진심 동구 실현 △기업과 인재가 유입되는 고밀도 혁신도시 △일상에서 접하는 문화‧체육 인프라 △촘촘한 돌봄으로 맞춤형 복지 실현을 제시했다.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글로벌 아카데미와 어린이‧청소년 영어도서관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도심융합특구와 복합2구역 개발, 메가 충청 스퀘어 건립 등 대전시와 함께 대전역세권을 대전의 새로운 혁신 성장 거점으로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산내다목적체육관과 야구장, 축구장 등 생활체육 인프라 조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대표축제인 대전 동구동락 축제 등 문화가 융성한 중부권 최대 축제도시로 거듭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일‧가정 양립 지원과 소외되는 구민이 없는 촘촘한 복지 안전망 구축, 구민안전보험과 안심귀가보안관 확대를 통해 구민의 안전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대전의 출발점이었던 동구에서 기적이 시작되고 불가능으로 여겨졌던 일들은 지난 2년 동안 현실이 됐다”며 “남은 2년, 동구 미래를 준비하는 교육도시, 미래가치를 창조하는 혁신도시, 일상에 스며드는 문화예술도시, 따뜻하고 안전한 돌봄도시를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