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울林, 기다林, 헤아林 '제12회 경북숲해설경연대회'
숲해설시연 등 경연과 정보교류를 통해 산림교육전문가의 역량 강화
이수현 기자입력 : 2024. 06. 16(일) 12:35
숲체험 프로그램 진행 모습(사진제공 경상북도)
[경북/CTN]이수현 기자 = 경상북도는 6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영덕군 산림생태문화공원에서 (사)경상북도숲해설가협회 주관으로 '제12회 경북숲해설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어울林, 헤아林, 기다林"이라는 주제로 산림교육 전문가들의 역량 강화와 숲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대회 첫날은 숲해설 및 유아 숲 교육 시연 예선과 함께 다양한 숲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어 참가자들에게 숲의 가치를 직접 체험할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최영태 남부지방산림청장, 조현애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 황재철 도의원 등 많은 내빈이 참석해 평소 산림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 도내 숲해설가와 유아숲지도사들에게 많은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둘째 날에는 본선 경연이 진행됐으며, 참가자들은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선보였다.

대회는 숲해설시연, 유아숲교육시연, 숲속사계사진전시, HaJa탄소중립작품 등 4개 부문으로 나누어 치러졌다.

부문별 대상 수상자는 숲해설시연 부문 (사)안동녹색사관학교소속의 류차남 씨, 유아숲지도 시연부문은 (조)경북숲연구소 황종경 씨, 숲속사계사진 전시전부문은 (사)경상북도숲해설가협회 황광숙 씨, HaJa부문은 칠곡숲체험센터 문명숙 씨 등이 대상을 받았다.

경연대회는 숲해설가와 유아숲지도사 등 산림교육 전문가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숲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산림교육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로 숲과 인간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방안이 공유되는 소통의 기회가 됐다.

조현애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산림교육전문가는 사람들과 숲 사이의 아주 중요한 분들이다"며 "이번 경연대회로 전문성이 한층 더 강화되길 바라며, 즐거운 축제의 한마당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수현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