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결핵 예방’에 총력… 집중 홍보 주간 운영
- 결핵의 조기 발견과 예방의 중요성 강조하며 홍보 캠페인 실시
정민준 기자입력 : 2024. 03. 14(목) 13:47
동구청사 전경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동구(구청장 박희조)는 제14회 결핵 예방의 날(3월24일)을 맞아 결핵 예방수칙 준수와 조기 발견을 위한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동구보건소 주관으로 이달 18일부터 24일까지 결핵 예방 주간을 운영한다.

2급 법정 감염병인 결핵은 폐결핵 환자의 기침, 재채기 또는 대화 등으로 배출된 결핵균이 공기를 통해 다른 사람의 폐로 들어가서 감염되는 질병으로 기침, 발열, 식은땀, 체중 감소, 피로감 등의 증상이 발현된다.

구는 결핵에 대한 구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조기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65세 이상 1년에 한 번 결핵 검진하기 ▲2주 이상 기침하면 결핵 검진하기 등의 내용으로 홍보 활동 및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결핵환자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검진을 독려하기 위해 경로당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결핵 검진사업을 대한결핵협회 대전‧세종‧충남지부와 함께 실시한다.

검진 결과 환자로 진단되면 의료기관과 연계해 치료를 시작하고, 완치 시까지 환자의 진료 일정과 복약 여부 등을 철저히 관리해 치료 성공률을 높일 계획이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결핵은 조기 발견과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반드시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 검진을 받고,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은 매년 정기적으로 결핵 검진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