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지역사회 연계 '학교 안팎 생활지도' 대폭 강화
학생 안전 특별기간 교육지원청 생활지도상임위 활성화 통해
지역 관계기관과의 생활지도 강화…
학년말까지 위기 청소년 주요 활동지역 중심 순찰도 계속 이어나가
한성진 기자입력 : 2023. 11. 24(금) 08:19
23일 충남교육청 기자실에서 이병도 교육국장이 정례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CTN]한성진 기자 =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수능 이후 학생 생활지도 강화를 위해 지역사회와 연계한 생활지도상임위원회를 활성화하고, 학교 안팎 생활지도를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에서는 12월 말까지 학생 안전 특별기간으로 정하여, 교육지원청에서 구성‧운영하고 있는 생활지도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충남자율방범대, 충남자치경찰대 등 지역 관계기관‧학교‧교육지원청 간 연계를 활성화하고, 학교 주변 유해환경 내 지도를 강화한다.

‘학교 밖 생활교육‧지도’는 심야 공원, PC방, 노래방, 흡연 및 비행 신고 다발 구역 등 위기 청소년 주요 활동지역을 중심으로 학년말까지 지속적으로 이어나간다.

이와 함께, 학교에서는 자치경찰위원회와 연계한 ‘수능전후 SPO(학교전담경찰관)의 학생 대상 특별예방교육’을 진행하여 생활교육 기간을 내실 있게 운영해나가고, 이전에 안내된 다양한 교육 자료 및 홍보자료 등도 활용하여 ‘학생 안전 특별기간’ 동안 학생 안전에 힘쓸 계획이다.

이병도 교육국장은 “학생들의 효과적인 생활지도를 위해서는 학교-가정-지역사회의 협력이 필수적이다.”라며, “학생들의 안전한 교육여건 조성을 위해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