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주시, 폐비닐 재활용 폐건전지 수거함으로 변신
- 공동주택 폐비닐을 재활용해 폐건전지 수거함 제작
- 오는 17일부터 관내 공공기관, 공동주택, 마을회관 등에 보급
박철우 기자입력 : 2023. 11. 15(수) 08:57
폐건전지 수거함/제공=청주시
[청주/CTN]박철우 기자 = 청주시는 청주시에서 발생한 폐비닐을 재활용해 제작한 폐건전지 수거함 900개를 오는 17일부터 보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청주시-한국환경공단 충청권환경본부-한국재생플라스틱제조업협동조합(이하 협동조합)이 체결한 ‘폐합성수지 재활용제품 보급 시범사업’ 업무협약 이후 계속된 노력의 결과이다.

‘폐합성수지 재활용제품 보급 시범사업’은 청주시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이하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폐합성수지(폐비닐)를 재활용해 재생플라스틱으로 만들어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제품을 제작·보급하는 자원순환 사업이다.

청주시와 협동조합 회원사는 지난해 12월부터 개발 회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했고, 올해 9월 폐건전지 수거함으로 제품을 확정하고 시제품 제작을 추진했다.

이후 지난 10월 청주시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공공수거 대행업체가 폐합성수지 원료인 폐비닐 5톤을 협동조합 회원사에 제공했고, 협동조합 회원사는 이를 활용해 폐건전지 수거함 900개를 제작했다.

폐건전지 수거함 900개를 제작하면서 폐비닐 5톤을 재활용했고 이는 탄소 2.5톤의 저감 효과를 가진다. 소나무 400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

시는 수요조사를 실시해 선정한 관내 공공기관, 공동주택, 초․중․고등학교, 마을회관 및 경로당 등에 폐건전지 수거함을 배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 모두가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재활용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민관이 상호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했다”며 “일상에서 배출되는 쓰레기가 훌륭한 재활용자원이 되는 자원순환도시 청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