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주민 건의사항 신속 추진
- 민선8기 출범 이후 주민과의 대화 2회 진행... 총 573건 건의사항 접수
- 249건 완료, 218건은 추진 중, 오랜 숙원이었던 사업도 주민과의 대화 통해 추진

박철우 기자입력 : 2023. 10. 20(금) 09:23
23년 3월 상당구 주민과의 대화 모습/제공=청주시
[청주/CTN]박철우 기자 = 청주시는 민선8기 출범 후 2회에 걸쳐 진행한 주민과의 대화에서 나온 건의사항을 신속히 추진해 주민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민선8기 출범 직후인 2022년 7월 43개 읍면동을 방문한데 이어 올해 3월에는 4개 구청에서 주민들을 만나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총 573건(2022 : 454건, 2023 : 119건)의 건의사항을 접수했다.

시는 대부분의 건의사항이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겪고 있는 불편사항인 만큼 기존 예산과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해 신속하게 해결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573건 중 249건(44%)을 완료했고 218건(38%)은 현재 추진 중이다.

특히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사업들이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물꼬를 트게 됐다. 상습 지·정체 구간인 금천새마을금고부터 영운사거리까지 약 1km의 도로 폭을 확대하는 ‘수영로 확장공사’는 현재 1차 보상 협의 중이다. 또한 상당구 당산공원에 인공폭포를 조성하는 ‘당산공원 친수 공간 조성사업’은 지난 8월 착공해 올해 안에 사업을 마칠 계획이며, 흥덕구 가경천 일원을 음악이 흐르는 낭만의 거리로 조성하는 ‘가경천 낭만의 거리 조성사업’도 오는 12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법적으로 불가한 사업 등 106건(18%)의 사업은 불편사항을 건의한 주민에게 직접 그 사유를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의 건의사항을 신속히 해결하고 해결이 어려운 것은 주민에게 직접 설명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등 주민과의 소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주민 불편사항을 주민 눈높이에서 해결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주시는 2024년에도 주민과의 대화를 이어갈 방침이며 시민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