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어로 하나되는 '전남농아인대회'
농인.청인 더불어 사는 공동체 다짐
하성매 기자입력 : 2023. 06. 09(금) 23:32
9일 영광스포티움에서 (사)한국농아인협회 전라남도협회 주관으로 2023 전남농아인대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9일 영광 스포티움에서 2023 전남농아인대회를 열어 농인 고유언어인 수어를 알리고 사회적 인식 개선을 통해 농인과 청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환경 조성을 다짐했다.

(사)한국농아인협회 전라남도협회 주관으로 개최한 행사에는 강종만 영광군수, 최선국 전남도의회 의원과 22개 시군 농아인 가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수통(手通), 수어로 통하다'를 주제로 개최한 기념식은 장애와 비장애 칸막이를 허물고 모두가 수어로 하나 되는 자리로 진행됐다.

의사소통 장벽으로 사회에서 소외된 농아인의 새로운 도약과 주권 회복을 위한 선언문 낭독을 시작으로 농아인의 인권과 복지 향상에 공로가 큰 유공자 18명에게 표창을 전달했다.

또 어려운 환경에서도 학업에 부단히 노력한 농아인 자녀 5명에게 두드림 후원회에서 장학금을 전달했다.

부대 행사로 열린 제33회 수어문화 예술제에선 농인 12개 팀이 참여해 농인의 문화와 예술 세계 관심을 유도하고 수어를 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소통의 벽을 넘어 참석자 모두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7월 제주에서 열리는 2023년 세계 농아인대회에 전남도 농아인이 참여해 지구촌 농아인 네트워크 조성과 최신 국제 현안을 활발히 공유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농아인 대회'는 6월 3일 '농아인의 날'을 기념하고 전남 2만여 농아인의 정체성 확립과 사회적 지위를 확보하는 한편, 밖으로는 농아인의 긍정적 인식과 사회적 관심을 확산하고 이해를 높이기 위한 행사로 올해 15회째를 맞이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