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유례없는 급식 장기파업 사태... 대체급식비 인상 지원
기성품 도시락 지원 단가 12,000원으로 인상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06. 05(월) 17:19
△ 대전교육청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과 관련해 장기간(연속 5일 이상) 정상 급식을 못하고 있는 학교를 대상으로 기성품 도시락 구입비를 인상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인상된 금액은 학교급에 관계없이 1식 당 1만 2천원으로, 지난 5.16.부터 시작된 노조 파업이 지속되는 유례없는 사태로 인해 학생 영양관리가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 대한 조치이다.

이미 대전광역시교육청은 지난 달 16일 일선학교에 공문을 발송하여 파업으로 인한 급식 중단 시 기성품 도시락 지원 단가를 6천원(유․초)~7천원(중․고)까지 인상한다는 대책을 안내한 바 있다.

그러나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학교급식법의 영양관리기준을 충족시키면서도 학생 기호에 맞는 다양한 메뉴를 제공하고자 도시락 지원 단가를 추가 인상키로 한 것이다.

이에 맞춰 일선학교의 대체식 메뉴에 대한 영양 관리 컨설팅을 병행하여 파업으로 인한 학생 영양관리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챙길 예정이다.

아울러 대전광역시교육청은 점점 더워지는 날씨로 인한 식중독 위험에 대비하여 동․서부 지원청과 함께 위생안전점검 및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으며, 일선학교에 대체식의 검식 및 보존식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강조했음을 밝혔다.

대전광역시교육청 정흥채 교육국장은 “학생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균형잡힌 영양과 안전한 먹거리 제공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