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항, 액화천연가스 터미널 조성으로 신성장동력 확보
- 당진탱크터미널과 LNG 저장시설 구축… 1조 2,277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가금현 기자입력 : 2023. 05. 31(수) 13:39
당진시-충남도-당진탱크터미널 고대부두 액화천연가스 터미널 조성 업무협약(왼쪽부터 윤춘성 LX인터네셔널 대표, 오성환 당진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정탁 포스코인터네셔널 대표, 김준형 당진탱크터미널(주) 대표)
[당진/CTN]가금현 기자 = 당진시가 31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충남도 및 당진탱크터미널과 당진항 고대부두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오성환 당진시장을 비롯 김태흠 충남도지사, 김준형 당진탱크터미널(주) 대표,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 윤춘성 LX인터네셔널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당진탱크터미널은 당진시 송악읍 아산국가산단 19만3779㎡ 부지(당진항 고대부두 10번)에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이행을 위한 액화천연가스 터미널을 2027년까지 구축하게 된다.

터미널에는 27만㎘ 용량의 액화천연가스 저장탱크 2기, 10만DWT(재화중량톤수)급 액화천연가스 선박이 정박할 수 있는 부두 1선석이 조성된다.

이를 통해 당진 LNG 생산기지, 송산 수소(암모니아)부두를 연결하는 신에너지 벨류체인이 구축돼 당진항의 물류체계의 획기적인 개선도 기대된다.

특히 이번 당진항 액화천연가스 저장 공급시설 구축을 통해 당진시에는 1조 2277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4268억 원의 부가가치, 1만여 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예상되는 등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새바람이 불 전망이다.

오 시장은 “액화천연가스 터미널 구축은 당진항이 다시 한 번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충남도, 당진탱크터미널과 힘을 합쳐 서해안 대표항만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탱크터미널은 정부의 친환경·탈탄소 에너지정책을 견인하기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LX인터내셔널이 신설한 합작법인으로 당진항이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액화천연가스 터미널을 조성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