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만 50세 이상 1인 가구 37% ‘혼자 사는 것에 만족’

고독사 위험군 232명 발굴
정민준 기자입력 : 2023. 05. 25(목) 19:16
△대전서구청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서구(구청장 서철모)는 관내에 거주하는 만 50세 이상 1인 가구의 실태와 정책 수요 등 파악을 위한 1인 가구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만 50세 이상 1인 가구 총 376명으로 지난 4월 한 달간 복지통장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을 활용해 사회적 고립도와 가구 취약성, 1인 가구의 삶, 건강 등 7개 항목을 조사했다.

전체 응답자의 약 37%는 혼자 사는 것에 만족하고 있으며, 여성 1인 가구(47.5%)가 남성 1인 가구(24.7%) 보다 삶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사회적 고립도와 가구 취약성 분석 결과를 통해 고독사 위험군 232명을 발굴했으며, 향후 이들을 대상으로 욕구 조사를 거쳐 공적 급여‧돌봄서비스 등을 연계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철모 청장은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역 특성에 맞는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라며, “지역 주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구는 결과를 활용해 1인 가구 지원 기본계획 수립, 고독사 위험계층 실태조사 연구 등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1인 가구의 변화하는 환경 수요에 대응하는 맞춤형 정책 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