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고 푼 농촌만들기
공동연수회
이기국 기자입력 : 2023. 03. 30(목) 23:20
농촌지역개발사업 워크숍(사진제공 경상북도)
[경북/CTN]이기국 기자 = 경북도는 지난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 간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농촌지역 개발사업의 핵심 주체인 시군 공무원,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자들과 함께 농촌지역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공동연수회(워크숍)를 개최했다.

공동연수회(워크숍)는 시군 담당 공무원과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촌지역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올해 농식품부 공모 대응 방안 및 사업추진을 논의하는 등 농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장이 됐다.

행사 첫날에는 농촌 주민 삶의 질 제고와 청년층․도시민 유입 촉진을 위한 농촌공간계획 수립 근거 법률인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23. 3. 28.)에 따라 변화하는 농촌정책 제도 및 대외여건에 대응하기 위한 강의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또 농촌지역 개발사업으로 조성된 시설물의 운영.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문가 자문과 각 시군의 전문지식, 경험을 공유해 경북도와 시군 업무담당 공무원의 역량 강화 시간을 가졌다.

30일에는 분임 토의를 통해 시군별 사업 추진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등 농식품부 공모 선정을 위한 열띤 토론을 통해 경북 농촌지역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공동연수회(워크숍)를 통해 행정역량 강화와 업무 전문성을 향상시켜 농촌 정주기반 확충과 쾌적한 공간 조성으로 살기 좋은 경북, 살고 싶은 경북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