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천수만에서 새 생명 태어났다
- 서산버드랜드서 자연번식 성공... 국내 첫 사례 주목
가금현 기자입력 : 2023. 03. 30(목) 09:06
서산버드랜드 내에서 번식에 성공한 황새 모습[제공=서산시]
[서산/CTN]가금현 기자 = 세계적 철새도래지로 알려진 서산 천수만에서 야생 황새와 인공증식 후 방사된 황새가 자연번식에 성공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인공증식 후 야생으로 방사된 개체끼리 짝을 이뤄 자연번식에 성공한 경우는 종종 있었으나 야생 황새와 방사 개체가 짝을 이뤄 번식에 성공한 경우는 국내 첫 사례다.

30일 충남 서산시에 따르면 겨울에 서산버드랜드를 찾은 수컷 황새와 국내 인공증식으로 자연 방사된 암컷 황새 한 쌍이 4개의 알 중 3마리의 새끼 황새를 부화하는 데 성공했다.

부화한 3마리의 새끼 황새들은 부모의 보살핌 아래 건강히 잘 자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새끼를 부화한 황새 부부는 겨우내 서산버드랜드 황새둥지탑에 보금자리를 차리고 분주히 둥지 재료를 물어오며 번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2월 중순 황새 부부가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이 처음으로 포착됐으며, 3월 초 둥지 조사를 통해 모두 4개의 알이 확인됐다.

서산버드랜드는 황새들이 번식지 인근에서 먹이활동을 할 수 있도록 습지를 조성하고 주변의 방해요인 제거 등을 통해 안정적인 서식 환경을 꾸준히 제공했다.

인근에서 이뤄지는 농로 포장 공사가 최대한 먼 곳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주민들도 힘을 보탰다.

서산버드랜드는 문화재청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매년 황새의 안정적 번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계획이다.

김종길 서산버드랜드사업소장은 “천연기념물이자 길조인 황새가 서산버드랜드에 둥지를 틀고 소중한 새 생명을 탄생시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라며 “새끼 황새들이 천수만에서 잘 서식할 수 있도록 정성껏 보살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