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경관 으뜸 '1004섬신안군'
안전한 생활인프라 확충으로 공동체 활성화 증진
하성매 기자입력 : 2023. 03. 27(월) 23:01
'2023년 새뜰마을 공모사업' 2개소 선정(신안군 청사 전경 / 사진제공 신안군)
[신안/CTN]하성매 기자 =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낙후된 농어촌 지역의 안전하고 쾌적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국가균형위/농림부에서 주관하는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이하 새뜰마을) 공모에 흑산면 사리와 신의면 기동마을 2개소가 선정되어, 총 40억원(국비75%, 도비9%)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공모에 선정된 흑산면 사리와 신의면 기동마을은 뱃길로만 연결되는 열악한 교통여건과 강한 해풍으로 기반시설이 노후되어 기초생활 인프라 구축과 주거환경 정비가 절실한 지역이다.

앞으로, 마을안길포장, 배수로 정비, 안전시설 등 기반시설 확충과 폐교 리모델링, 담장정비, 빈집철거, 슬레이트 지붕개량, 재래식 화장실 정비 등, 실무협의를 통한 마스터플랜을 확정하고 신속한 사업 추진으로 마을의 기본적인 생활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신안군의 새뜰마을 사업은 가란도의 전통 돌담길, 병풍도의 맨드라미 섬 등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사업 시행으로 변화된 마을과 함께 많은 방문객이 찾아오고 있으며 수치도, 옥도 등 총 5개소에서 추진되고 있다.

박우량 군수는 "노후되고 취약한 마을을 대상으로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적극 대처하여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공동체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성매 기자

jyh7583@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