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 추진
개별농가 스마트팜 보급사업 신청접수, 4년간 200농가 지원예정
이기국 기자입력 : 2023. 02. 08(수) 23:28
영동군 천사 전경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지역 곳곳에 스마트농업을 보급해 농촌의 새 미래를 준비한다.

군은 오는 2월 22일까지 2023년 개별농가 스마트팜 보급사업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8일 밝혔다.

개별농가 스마트팜 보급사업은 농업의 자동화·정밀화·무인화 등 스마트농업을 통해 농가의 삶의 질 향상과 소득증대를 도모하고 미래농업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전략사업이다.

미래농업의 주요 정책이자 민선8기 영동군의 핵심사업인 '스마트농업 육성'의 일환이다.

지원대상은 영동에 주소를 둔 과수원예분야 ICT융복합 시설 적용이 가능한 농업인이다.

지원내용은 자동, 원격제어를 통해 최적의 생육환경 조성을 위한 스마트팜 ICT 센서장비, 영상장비, 제어장비, 정보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군은 농가 자부담 30%를 포함한 총사업비 2천만원 이내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군은 올해 7억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사업의 효과, 농가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지속 검토할 예정이다.

위 사업을 희망하는 농가는 신청접수 기간 내 사업대상지 관할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신청하면 된다.

이후, 신청농가의 부대환경·ICT 연계성 등을 고려하여 50농가를 선정해 지원·추진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군은 지역 농가들의 소통을 기반으로 스마트농업 육성 발전을 추진해 농촌 고령화와 기후변화 등 농촌의 위기 타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정영철 영동군수는 "영동군 스마트농업 육성 추진은 앞서가는 미래농업의 주요 정책"이라며 "지역 경제의 근간인 과수․원예분야에 스마트농업을 보급시켜 노동·에너지 등 투입 요소의 최적 사용을 통해 우리 농업의 경쟁력 한층 높이고, 미래성장산업으로 견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세미나 개최, 조례 제정, 알천터 스마트팜 단지 조성 추진 등 미래 첨단 농업 육성과 지역의 농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 공모사업 발굴을 위해 스마트팜 유치 TF팀을 구성하여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