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정신과의사 유세풍2'김민재X김향기에게 닥친 시련, 김향기 실종?!
홍유선 기자입력 : 2023. 02. 08(수) 15:02
사진 제공 =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연예/CTN]홍유선 기자 =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김향기가 위기에 직면한다.

tvN 수목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연출 박원국, 극본 박슬기·이봄·오소호,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미디어캔·일취월장) 측은 8일, 절망에 빠진 계수의원의 모습을 포착했다. 유세풍(김민재 분)과 서은우(김향기 분)를 덮친 시련은 무엇일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어떤 시련과 위기가 닥쳐와도 함께 할 것을 맹세한 유세풍, 서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세풍과 서은우는 이뤄질 수 없는 사랑으로 마음의 병을 앓는 환자를 치유하며 자신들 또한 해답을 얻었다. 후회보다는 용기를, 그리고 단단한 현실의 벽 앞에서도 주저하지 않는 마음을 새긴 유세풍와 서은우의 애틋한 입맞춤은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폭발시켰다.

행복한 나날만이 계속될 것 같았던 유세풍과 서은우. 그러나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서은우, 안학수(백성철 분)의 대치와 함께 “은우님이 아까부터 보이질 않습니다”라며 불안에 휩싸인 유세풍의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서늘한 공기가 내려앉은 계수의원 식구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야심한 밤, 계수의원 그 어디에도 서은우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특히 의문의 약병을 쥔 공허한 유세풍의 눈빛은 어딘가 낯설다. 계지한(김상경 분)을 비롯해 만복(안창환 분)과 남해댁(연보라 분), 입분(김수안 분)의 얼굴 역시 근심이 가득하기는 마찬가지. 과연 계수의원을 벗어난 서은우의 행방은 어디일지, 서은우 실종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8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벼랑 끝에 선 위기의 ‘빌런’ 안학수의 마지막 발악이 그려진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제작진은 “유세풍과 서은우가 끝나지 않은 안학수의 계략에 휩싸인다. 소중한 사람을 잃지 않기 위한 유세풍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9회는 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