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육군본부·ADD와 함께 M&S 발전 방향 모색
-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5회 육군M&S국제학술대회 개최
- M&S 발전성과 공유와 발전방향 제시 위한 학술대회 개최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11. 15(화) 13:50
▲대전시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첨단과학기술 강군 육성의 핵심수단! M&S!’를 주제로 대전시와 육군본부, 국방과학연구소가 공동주최하고 대전관광공사가 주관하는‘제15회 육군 M&S 국제학술대회’가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M&S(Modeling&Simulation)란 실제 전장 환경과 유사한 모의장비로 훈련하여 그 성과를 분석하고 실제 장비의 성능을 모의 시험하는 과학적인 분석 기법으로서 비용, 시간, 공간의 한계로 실제 실행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한 분석, 예측을 모의로 해결하는 방법이다.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시대가 지향하는 첨단 과학기술과 국방을 접목한 첨단국방 도시 건설을 위하여 M&S체계 역할과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학술대회를 2010년부터 육군본부와 매년 공동 개최 및 지원하고 있다.

제15회 육군 M&S국제학술대회는 15일 오전에 열리는 개회식, 기조연설에 이어 오후에는 첨단과학기술을 적용한 학교교육체계 발전방향을 주제로 육군교육사령관 주관의 전문가 초청 세미나가 진행되며 미국, 영국 등 15개국에서 참석하는 국제 M&S회의를 개최하여 국외 M&S 생태계 확장과 국내 제품의 방산수출 기반을 마련한다.

양일간 100여 편의 논문발표를 통해 산·학·연·군의 M&S 관련 최신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16일에는 방산업체가 보유한 기술에 대한 군 적용방안을 토의하며 민군 간 기술 협력을 제고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에는 4차 산업혁명 신기술 활용사례를 중심으로 약 44개의 업체 및 기관의 전시부스가 설치되어 드론, 메타버스,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인공지능, 빅데이터의 활용을 현장에서 확인하고 체험해 볼 수 있다.

대전시 이석봉 경제과학부시장은 “새로운 미래전에 대응하고 급변하는 대내외 안보 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핵심기술인 M&S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대전시에서 개최되는 육군 M&S 국제학술대회가 산·학·연·군과 상생 교류 협력의 장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국방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