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송절동 백로서식지 '환경정비' 실시
- 자연환경보전청주시협의회 회원 등 50여명 실시 -
서용원기자입력 : 2022. 08. 10(수) 16:59
자연환경보전청주시협의회 회원 등 50여명 백로서식지 환경정비 / 제공=청주시
[청주/CTN]서용원 기자= 청주시는 송절동 백로서식지 인근 주민들에게 악취발생을 최소화하고 청결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자연환경보전청주시협의회 회원 등 50여 명과 함께 9일 송절동 백로서식지와 주변 일대를 환경정비했다.

백로서식지에서 발생하는 악취, 소음 등으로 인해 인근 주민으로부터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으로 청주시는 주기적으로 백로서식지를 찾아 환경정비 중이며 올해 3번째로 백로 집단 서식지를 찾아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자연환경보전청주시협의회 회원들은 백로서식지 안을 돌아다니며 분비물로 오염된 낙엽과 나뭇가지, 백로 사체 등을 수거하고 자동식분무기를 이용해 서식지 내부를 소독했다.

이번 환경정비로 수거한 약 1000㎏ 정도의 쓰레기는 흥덕구 환경위생과 청소차량의 협조를 받아 운반·처리할 예정이다.
자연환경보전청주시협의회 회원 등 50여명 백로서식지 방역, 소독을 실시 / 제공=청주시

한편, 청주시 흥덕보건소와 강서2동 행정복지센터는 서식지 주변 취약지역을 지속적으로 방역,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주기적으로 백로서식지를 환경정비하고 시민과 백로류와의 공존 마련을 위한 용역 추진하는 등 인근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자연과 공존하는 아름다운 생태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용원기자

ds3dhy@gmail.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