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회, 대전시민정신 발굴위해 효문화진흥원 방문


- 행정분과 4명, 한국효문화진흥원 관계자 간담회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6. 26(일) 22:56
▲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회,효문화진흥원 방문(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민선8기 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회(행정분과위원회, 분과위원장 김기황)는 지난 23일 한국효문원진흥원 현장을 방문했다.

위원회는 진흥원의 주요업무를 청취하고 시설물을 둘러본 뒤 관계자들과 ‘효 정신’실천을 위한 시민운동을 주제로 간담회를 갖었다. 위원들은 대전의 시민정신을“한국효문화진흥원, 뿌리공원, 효문화마을 등 국내외를 통틀어 독보적인‘효’문화 기반시설을 보유한 대전시가 효 정신을 널리 파급시킬 시민정신으로 승화시킬 필요가 있다”라고 피력했다.

또한 진흥원에 대해서는 어렵게만 느끼는‘효’에 대해 어린이, 젊은이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만화, 동영상, 체험프로그램 확대가 필요하고, ‘효’킬러 콘텐츠 개발을 통한 국내외 홍보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특히, 김기황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은 “‘효’의 정신과 이를 바탕으로 한 사업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면서 “대전시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게 ‘효’콘텐츠를 현대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도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앞으로 인수위(행정분과)에서는 효실천을 위한 대전시민정신 확산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보완하여 민선8기에서 대전시민운동으로 전개 해 볼 것을 건의한다는 방안이다.

한편, 진흥원 관계자들은 ‘효’문화에 대한 위원들의 관심에 감사를 표하며 현재 대전시와 중구청으로 이원화된‘효’테마 시설과 축제의 통합관리로 시너지 효과의 필요성을 건의하기도 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