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구, 시민 쉼터 ‘공개공지’ 52개소 관리실태 점검

- 공중에게 개방하는 다중이용건축물 공개공지 52개소 점검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5. 26(목) 22:48
▲대전서구청
[대전/CTN]정민준 기자ㅣ서구는 지난 25일부터 31일간 일상에 지친 시민의 쉼터로 제공되는 공개공지를 대상으로 관리실태 점검을 실시한다.

공개공지란 지역 환경을 쾌적하게 조성하기 위해 바닥면적의 합계가 5천㎡ 이상인 판매시설 및 업무시설 등의 다중이용건축물 부지에 일반 시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소규모 휴식공간을 뜻한다.

이번 점검은 관내 공개공지 총 104개소 중 52개소를 대상으로, 공개공지 내에 물건을 쌓아놓거나 훼손하는 행위 및 조경, 벤치, 파고라, 조각물 등의 편의시설 관리실태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점검을 통해 확인된 물건적치 등 경미한 사항은 현지 시정조치를 통해 재발 방지토록 계도한다.

또한, 공개공지 내 조경 및 시설물 등의 훼손, 출입차단 등 정비가 필요한 사항에 대하여는 소유자 및 관리자가 적극적으로 정비할 수 있도록 행정지도 및 시정명령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서구 관계자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공개공지가 시민의 쉼터로서 공공의 목적을 잃지 않도록 관리실태 점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