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경남도와 항공우주청 설립준비 Kick-off 회의 개최
-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 확정에 따른 사전준비, 착착!
방미희 기자입력 : 2022. 05. 18(수) 21:01
항공우주청 설립준비 Kick-off 회의 개최(사진제공 사천시)
[사천/CTN]방미희 기자 = 사천시와 경남도가 최근 정부에서 사천설립을 확정·발표한 미국 항공우주국의 한국형 모델인 '항공우주청'의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사천시는 경남도 제조산업과 직원들과 함께 18일 오후 사천시청 대회의실에서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준비 Kick-off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을 위한 사전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실무적으로 추진사항을 검토하기 위해 개최됐다.

실제로 항공우주청 설립 절차부터 설립부지, 임시청사, 정주여건 지원에 관한 법률적, 행정적 검토가 이뤄졌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산․학․연․관의 힘을 하나로 결집시키기 위한 ‘항공우주청 설립준비 TF팀(가칭)’을 빠른시일 내에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항공우주청이 설립된 사천시를 중심으로 우주산업 클러스터를 조성, 대전과 영․호남을 연결하는 ‘민간주도 우주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사천시는 항공우주청 설립준비와 함께 우주산업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사전준비도 착수한 상황이다.

경남도 역시 우주산업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용역을 추진하는 등 우주산업을 미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사천시 관계자는 "항공우주청에 대한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인들의 기대가 큰 만큼 항공우주청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남도와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으로 조직과 업무 등 모든 측면에서 원활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