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밝고 아름다운 공중화장실’ 조성 박차

- 두계천 산책로 등 2개소 공중화장실 신·개축··· 편의시설 완비
정민준 기자입력 : 2022. 03. 24(목) 21:13
[계룡/CTN]정민준 기자ㅣ계룡시(시장 최홍묵)는 깨끗하고 편안한 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해 관내 2개소에 ‘밝고 아름다운 공중화장실’ 조성에 나선다고 전했다.

시에 따르면 오는 4월까지 계룡역 철도건널목 부근 두계천 변과 두마면 입암리에 소재한 공설봉안당(정명각)에 총 1억 7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첨단간이화장실 2개 동을 신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중화장실 신축은 계룡산 천황봉 조망이 가능하여 많은 시민이 산책하는 두계천(용남교∼과선교) 주변 구간에 화장실을 신축하고, 급‧배수관 부식으로 녹물이 발생하는 등 시민 불편이 잦았던 공설봉안당 화장실을 개축해 시민 편의를 증진하고자 실시된다.

이번에 조성된 공중화장실에는 친환경 자연채광, 음향기기, 냉난방기 등의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최근 계속 불거지는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범죄 근절을 위해 경찰과 협업해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 누구나 쾌적하고 깨끗한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중화장실 조성·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