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11억 규모 혁신제품 구매 국민안전‧혁신성장 유도
방역 혁신제품 구매해 31개 기관 신속공급, 정부 방역 대응 지원
박형태기자입력 : 2022. 01. 13(목) 19:14
[경제/CTN]박형태 기자 = 조달청이 코로나-19 방역 관련 혁신제품을 직접 구매해 방역현장에 신속히 공급, 혁신조달을 통해 국민안전과 경제활력을 유도해나가기로 했다.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13일 방역 관련 11억 상당의 혁신제품을 시범으로 사용할 31개 공공기관을 선정하고 감염병 예방 등 정부의 방역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정부의 코로나-19 등 방역 대응 지원을 위해 시범사용 기관의 수 및 기관별 제품 수 등 제한 규정을 개정, 방역 관련 혁신제품에 대한 실증기회를 부여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방역제품 시범구매는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에 활용 가능한 혁신제품에 대해 정부․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한 수요조사를 걸쳐 3개 제품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혁신제품은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이동형 출입통제 부스(방역큐브), 확장형 음압격리시스템, 이동식 음압병상 등이다.

조달청은 1월 중으로 3개 혁신제품에 대한 시범구매 계약을 마무리하고 일정 기간 시범 사용을 거쳐 상용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조달청은 이번 방역 관련 혁신제품 이외에도 올해 총 465억 원 규모의 시범구매 사업예산을 활용, 혁신제품 지정기업의 초기 판로를 지원할 방침이다.

조달청 혁신제품 시범구매는 앞으로 이번 방역제품을 포함해 탄소중립, 한국판 뉴딜 등과 관련한 제품에 대한 구매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혁신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이번에 선정된 혁신제품들이 신속히 방역현장에 공급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과 방역 관련 수행기관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혁신제품 시범구매가 혁신기업의 성장과 이를 통한 공공서비스 향상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혁신제품 시범구매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형태기자

koaacj@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