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나라장터 거래 규모 120조원 달성
전년대비 6.5% 증가, 정부예산의 19.8% 규모 집행
박형태기자입력 : 2022. 01. 12(수) 22:52
[경제/CTN]박형태 기자 =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2021년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 거래규모가 120조원으로, 전년에 비해 6.5%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비보조사업자, 사립학교, 사단법인 등을 제외한 순수 공공부문 실적은 113.8조원 수준

이는 정부예산 604.9조원의 19.8%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먼저 중앙조달은 전년 48.8조원에서 7.5조원 늘어난 52.4조원(전체 대비 43.7%), 자체조달은 63.9조원에서 5.7조원 늘어난 67.6조원(56.3%)으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공사 47.9조원(39.9%), 물품 39.2조원(32.7%), 용역 31.8조원(26.5%), 외자 0.7조원(0.6%), 비축 0.5조원(0.4%) 순이다.

특히 비축 분야는 0.5조원으로 전년(0.2조)에 비해 대폭 증가(117.7%)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무역분쟁 등에 따른 원자재 공급차질, 국내기업의 수요증가가 원인으로 분석 된다.

기관구분별로는 지방자치단체 55.0조원(45.9%), 국가기관 21.5조원(17.9%), 교육기관 12.4조원(10.3%) 순으로 발주했다.

개별기관으로는 환경부, 서울교통공사, 서울특별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순으로 많이 발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 94.7조원(78.9%), 대기업 9.8조원(8.2%), 중견기업 8.9조원(7.4%) 순으로 수주하였으며, 전년 대비 각각 4.3조원, 1.3조원, 1.3조원이 늘어났다.

한편, 조달청은 효과적인 조달정책 수립 지원을 위해 나라장터를 포함한 공공부문 전체의 조달데이터와 통계를 생성·공개하고 있다.

조달내역 등 상세데이터는 조달정보개방포털에서, 조달통계는 국가조달통계시스템(온통조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달정보개방포털) http://opendata.g2b.go.kr, (온통조달) http://ppstat.g2b.go.kr

김정우 조달청장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에 따라 공공조달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늘어나는 공공구매력이 공정경제, 혁신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공조달정책을 효율적·합리적으로 운용해 나갈 것"이라며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원자재 비축․방출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형태기자

koaacj@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