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평안쌀' 전국 최우수 고품질 쌀로 인정
임종복 기자입력 : 2022. 01. 12(수) 11:14
평안쌀 수상 기념촬영 장면[서천군 제공]
[부여/CTN]임종복 기자 =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평안쌀이 제24회 전국 고품질 쌀 생산 우수 전업농 선발대회에서 2년 연속 수상하며 전국 최우수 쌀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평안쌀은 부여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중대립종 품종으로 타 품종과 구별되어 품종 특성을 유지할 수 있는 고품질 쌀 브랜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사)한국쌀전업농 중앙연합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우수 쌀을 선발하고 고품질 쌀 생산기술을 전국적으로 교류하고자 매년 열리고 있으며 쌀 품질 평가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지닌다.

우수 쌀 전업농 선발은 전국 각지에서 출품한 쌀에 대해 잔류농약, 식미, 외형, 품질검사 등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그 중 우수 쌀을 뽑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김민호 한국쌀전업농 부여군연합회 회장은 "부여군과 영농에 도움을 준 농업기관, 단체에 모두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부여군의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이 영광을 돌린다"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순도 높은 평안벼 종자를 안정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충청남도 농업기술원 종자관리소에서 원종급 종자를 분양받아 평안벼 채종포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했다"며 "농협양곡 부여RPC와 함께 2022년도 평안벼 종자보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