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박래 서천군수, 시정연설 통한 '2022년 군정방향' 제시
- '민생 회복'과 '미래 개척'을 목표로 변화와 혁신 실현 박차
임종복 기자입력 : 2021. 12. 07(화) 11:00
[서천/CTN]임종복 기자 = 노박래 서천군수가 7일 서천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96회 서천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군정 운영방향을 밝혔다.

노 군수는 시정연설에서 민선7기 동안의 성과를 돌아보며 △장항국가산업단지 28개사 분양 완료 등 투자유치 활성화 △서천 브라운필드 그린뉴딜사업 예타 신청 △국내 최초 항공보안장비 시험인증센터 등 3개 공공기관 유치 성공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예타 통과 △장항선 전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 확정 등을 주요 성과로 꼽았다.

이어, 2022년도 군정운영 방향에 대해서는 '민생 회복'과 '미래 개척'을 목표로 △탄탄한 방역 위에 완전한 일상회복과 활력 넘치는 경제 도약 △미래 100년을 선도하는 신성장 4대 전략사업 기반 완성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한 서천형 지역발전 혁신전략 마련 △군민이 체감하는 균형발전 추진 △매력 있고 품격 높은 유네스코 세계유산도시 서천 조성 △경쟁력 있고 풍요로운 미래 농어업 육성 △더 포용적이고 더 따뜻한 서천형 복지 실현 등 7대 군정운영 방침을 제시했다.

우선, 일자리와 소상공인 지원, 생활방역 및 재난관리 등을 중점으로 일상회복 방안을 마련해 시급한 풀뿌리 경제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서천의 미래먹거리 사업인 브라운필드 그린뉴딜사업, 국가 통합물류 보안정보 클러스터 구축, 스마트 해양바이오 벨리 조성과 금강하구 블루뉴딜 조성사업의 추진기반 마련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 인구감소, 지역소멸, 초고령화 등 군이 당면한 지역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전군차원의 과감한 대응으로 서천군 인구정책의 전환점을 마련하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서천갯벌의 지속가능한 보존과 관리를 위한 로드맵을 구축해 '유네스코 갯벌도시 서천'으로서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힘쓸 계획이다.

노박래 군수는 "오랜 방역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군민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마지막까지 위기극복에 전념해 완전한 일상과 경제회복을 앞당기고 민선7기 동안 서천의 미래를 위해 추진해온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내년에도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22년 원활한 군정 운영을 위한 예산안을 올해보다 727억원 증가한 5782억원으로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다양한 채널에서 CTN을 만나보세요!

검색 입력폼